환경부는 금강 부여 물고기 집단 폐사 사태 거짓말을 멈춰라.

- 즉각적인 민관공동 역학조사와 대책 마련 촉구

- 부여 백제보를 포함한 전구간 수문 상시 개방 필요

보 시설로 인한 수온 역전현상과 퇴적물 오염도 정밀 조사 필요

 

최악의 금강 부여 물고기 떼죽음 사태를 접하고, 금강을지키는사람들과 4대강범국민대책위는 20()부터 22()까지 현장조사를 진행하였다.

 

최악의 금강 부여 물고기 집단 폐사

확인 결과 이번 사태는 지난 17일 백제보 상류와 부여대교 인근에서 죽은 물고기들이 수 마리 떠오르면서 시작되었고, 다음날 수십 마리, 그 다음날 수백 마리 정도가 확인되었고, 19일과 20일부터 죽은 물고기의 수가 급격히 늘어나 5만 마리 이상이 폐사된 것으로 확대되고 있다.

 

또한 물고기 폐사 범위 역시 초반에는 백제보 상류에서 이제는 강경지역에 이르기까지 확산되고 있다. 또한 폐사되는 어종 역시 처음에는 누치 종류의 성어들만 보이다가 참마자, 끄리, 모래무지, 쏘가리, 배쓰, 동자개, 몰개, 숭어, 눈볼개 등으로 점점 확대되었고 일부 어종의 치어까지 확인되고 있다.

 

폐사 원인으로는 죽은 물고기들이 대부분이 입을 벌리고 있고, 아가미가 선홍빛을 띄고 있으며 소량의 산소에도 견디는 잉어와 붕어의 사체는 보이지 않고 있어 산소부족으로 인한 폐사 가능성이 예측되고 있다.

 

2. 안이한 정부 대처

최악으로 확인될 금강 물고기 집단 폐사 규모는 여전히 진행 중이다. 지난 21일과 22일 이틀 동안에만 약 300여 포대를 수거한 것으로 확인했다. 한 포대에 약 80~100마리 정도의 물고기 사체를 담고 있어 2일 동안에만 3만 마리 정도의 물고기 사체를 수거한 것으로 판단되며, 앞서 19일까지 수거된 것을 합하면 최소 5만 마리 정도가 수거되었고 그 이상이 폐사한 것으로 판단된다. 또한 피해 범위도 초기 부여 백제보에서 시작하여 하류지역인 논산 강경까지 25km 이상 확대되고 있다.

 

금강의 물고기 떼죽음 사고가 계속 확대되고 심각해지고 있지만, 정부(환경부)의 인식과 대처는 국민들의 우려와 다르게 안이하고 소극적이다.

 

금강유역환경청은 17일부터 21일까지 사고 현장의 수질을 분석했으나, 문제점을 발견하지 못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위독한 환자를 피검사와 체온만 제고 문제없다는 격으로 사고의 범위와 심각성에 비추어 대단히 형식적인 조치다. 금강유역환경청을 비롯하여 환경부는 21일 보도자료를 통해 집단 폐사의 범위 및 규모에 대해서 축소하여 발표하였다. 21일 이미 수만 마리의 물고기가 폐사하였음에도 3,500마리 폐사하였다고 축소하였고, 폐사 범위 역시 백제보 하류 8km 범위로 한정하였다.

 

이러한 모습에서 우리는 환경부와 금강유역환경청이 금번 사태를 축소하거나, 혹은 사태의 원인을 불명의 원인으로 규정하려 하는 것인지 우려할 수밖에 없다.

 

3. 문제는 4대강 사업이다.

금강을지키는사람들과 4대강 범대위는 이번 사태와 4대강 사업의 연관성을 우려하고 있다. 4대강 사업에 의한 보 공사와 깊어진 수심, 느려진 유속, 하상준설에 의한 미세입자 퇴적 상황에서, 하천 수온역전 현상에 의한 대류 발생과 어류 집단 폐사는 충분히 개연성 있는 부분이기 때문이다.

 

이에 금강을지키는사람들과 4대강범국민대책위는 금강유역환경청이 진행하는 물고기 사체분석과 간단한 수질조사만으로 원인규명과 대책마련이 불가능하다는 판단이다. 우리는 이번 사태의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서는 환경부가 수질자동측정망 측정자료, 기상자료, DO, pH, 생태독성, 백제보 가동 자료 및 방류량 자료에 대한 시계열 자료 등 관련 자료를 투명하게 공개할 것을 촉구한다.

 

또한 이번 사태 원인 규명과 대책 마련을 위해서는 지역 환경단체와 전문가가 포함된 민관합동조사단의 구성과 앞서의 자료, 백제보 운영실태, 하천 생태계 변화에 대한 종합적 접근에 기반한 역학조사가 필요하다. 또한 보 시설로 인한 수온역전 현상과 퇴적물 오염도 역시 정밀 조사가 필요하다.

 

마지막으로 물고기 폐사 사태의 원인 규명과 대책이 명확하게 마련될 때까지, 금강의 흐름을 저해하고 퇴적을 촉진하는 백제보 수문의 상시개방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한다.

 

역사상 금강 최악의 환경 사고인 어류 집단 폐사의 원인 규명이 금강 살리기의 첫 걸음이다.

 

20121023

 

금강을지키는사람들 4대강범국민대책위

Posted by 생태시선